와이즈유 건학이념 추계학술대회, 성황리 개최
상태바
와이즈유 건학이념 추계학술대회, 성황리 개최
  • 영산대 인터넷방송국 기자
  • 승인 2019.11.2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인간 : 소통과 관용’ 주제... 이기동·김원중·양형진 석학 초청

 

와이즈유 건학이념 추계학술대회, 성황리 개최

홍익인간 : 소통과 관용주제... 이기동·김원중·양형진 석학 초청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는 지난 21일 해운대캠퍼스 영상문화관에서 개교 제37주년을 맞이해 19회 건학이념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홍익인간 : 소통과 관용이라는 대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건학이념 추계학술대회는 이기동 교수(성균관대 명예교수), 김원중 교수(단국대)와 양형진 교수(고려대) 3명의 석학을 초청해 진행됐다.

우리 시대의 대표적인 유학자인 이기동 교수는 한국의 고유사상과 홍익인간이라는 주제로 한국 고유사상 속에서 홍익인간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발표했다. 이 교수는 한국인의 철학적 기반은 하나에서 출발한다면서 참된 인간존재의 유지와 회복 등 모든 사람이 가족처럼 다툼이 없는 세상, 즉 홍익인간이 실현되는 세상을 만들자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사서삼경을 최초로 완역했으며, ‘나의 서원, 나의 유학’, ‘진리란 무엇인가등을 저술했다.

중국 고전 분야의 대가인 김원중 교수는 정관정요를 통해서 본 관용과 소통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중국 당나라 태종의 관용과 소통의 리더십을 통해 상호 존중·협력·배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세계 최초로 사기전권을 완역했으며 특히 군주론과 제왕학의 고전인 한비자를 번역해 굉장히 현실적이면서도 깊이있는 사유를 보여주는 등 현대인들에게 더 많은 생각의 단초를 제공하고 있다.

중견 물리학자인 양형진 교수는 자연세계에서의 연기와 공이라는 주제로 불교에서 실존의 모습으로 표현된 ()’연기(緣起)’를 양자 물리학자의 시각에서 발표했다. 그는 불교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한국 불교 현대사를 저술한 바 있으며 과학으로 보는 중중무진법계연기’, ‘불교와 과학: 일즉일체. 일체즉일’, ‘물리학을 통해 보는 불교의 중심사상등 물리학의 관점에서 불교를 탐색하는 글을 많이 쓰고 있다.

노찬용 이사장은 우리 대학이 최고의 석학을 모시고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시대적 과제를 외면하지 않고 슬기롭게 극복하겠다는 대학의 결연한 의지의 표현이라면서 다양한 분야의 직면한 과제를 풀어갈 해법과 지혜를 찾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부구욱 총장은 와이즈유 건학이념 학술대회는 인간의 보편적이고 궁극적인 가치를 탐구하는 대학의 노력이 담아 해를 거듭할수록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면서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대학의 건학이념인 홍익인간의 개념을 보다 깊이 이해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와이즈유 영산대학교는 한국학학술원(원장 이배용)이 중심이 되어 매년 봄과 가을, 두 차례 건학이념 학술대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추계학술대회는 19회째를 맞이했다.

[자료제공] 영산대 브랜드홍보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