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RISE시범사업 ’직업평생교육체계 구축’ 최종 선정
상태바
경남도 RISE시범사업 ’직업평생교육체계 구축’ 최종 선정
  • 영산대 인터넷방송국 기자
  • 승인 2024.05.2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중점 평생교육체계 구축’ 선도... 경남 4개大와 협력

경남도 RISE시범사업 ’직업평생교육체계 구축’ 최종 선정

‘산업중점 평생교육체계 구축’ 선도... 경남 4개大와 협력

 

우리 대학이 경남형 RISE 사업모델 구축을 위한 ‘2024년 RISE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경남도는 지난 8일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하며 각 대학의 발전 전략을 소개했다. RISE 사업은 교육부의 대학 재정지원 권한을 지자체가 이양 받아 추진하는 것으로, 경남도는 지역주력산업이 원하는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우리 대학은 경남RISE 시범사업 가운데 ‘산업중점 평생교육체계 구축’이라는 세부사업 분야에서 주관대학으로 최종 선정됐다. 평생교육 분야에는 주관대학인 우리 대학을 비롯해 거제대, 경남도립거창대, 김해대, 동원과학기술대가 컨소시엄 형태로 협력한다.

이로써 본교는 평생교육체계의 전국 확산에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선도하는 대학이라는 역할을 최종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이번 사업 최종 선정은 우리 대학이 평생교육분야에서 주도하는 GQF(Gyeongnam Qualifications Framework, 경남형 역량체계)의 객관화를 인정받은 것이다.

본교의 GQF는 우리나라의 한국형 국가역량체계(KQF : Korean Qualifications Framework)가 정착되지 않은 상태에서 중앙정부가 아닌 지역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것으로, GQF가 KQF 완성에 도움이 되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점에서 단초가 될 전망이다. 이는 이번 사업의 최종선정이 갖는 특별한 의미이기도 하다.

부구욱 총장은 “우리 대학은 산업중점 평생교육 및 직업교육 분야에서 GQF 기반으로 경남도민을 위한 업스킬‧리스킬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누구에게나 공평하고 공정하며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고등교육수준의 지역산업중심 평생교육 모델을 KQF로 연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굴·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업 책임자인 김수연 부총장은 “전국의 RISE시범사업 가운데 평생교육 분야를 중점 추진하고 있는 지자체는 경남이 유일하며, 이번에 주관대학으로 선정된 것은 평생교육 분야에서의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결과”라면서 “5개 교육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경남지역 평생교육 혁신 생태계를 주도하고 더 나아가 전국의 평생교육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영산대 브랜드홍보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