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주년 개교기념식 '미래 100년' 다짐!
상태바
제40주년 개교기념식 '미래 100년' 다짐!
  • 영산대 인터넷방송국 기자
  • 승인 2023.12.0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심오디토리움 개관, 비전선포, 음악회 등 다채로운 행사 눈길

제40주년 개교기념식 '미래 100년' 다짐!

성심오디토리움 개관, 비전선포, 음악회 등 다채로운 행사 눈길

 

학교법인 성심학원 설립 50주년, 우리 대학 개교 40주년을 맞은 기념식이 지난 21일 해운대캠퍼스 일대에서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특히 뜻깊은 40주년을 맞아 본교의 역사와 전통을 돌아보고,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개교기념식에 앞서 성심오디토리움 개관식, 학천(鶴天)홀 현판식, 대학 상징물 설치, 반송(盤松) 기념식수 등 부대행사가 기념식의 분위기를 달궜다.

우선 M동 성심오디토리움의 개관을 알리는 테이프 커팅식이 열렸다. 성심오디토리움은 성심학원이 약 35억원을 들여 기존 대강당을 리모델링한 복합문화예술공간이다. 140㎡(42평) 무대, 300석 규모 객석, 로비, 화장실, 다목적홀, 분장실 등이 새 단장했다.

성심오디토리움 옆에 마련된 고품격 전시공간인 학천홀에서는 현판식이 진행됐다. 학천홀은 ㈜퓨트로닉 고진호 회장의 교육적 헌신을 기리고자 그의 호를 따서 만들어졌다. 고 회장은 우리 대학의 교육에 써달라며 지금까지 누적액 2억원을 기부했다. 학천홀은 284㎡(약 86평) 규모로 조성돼, 앞으로 문화예술 전시공간과 VIP라운지로 활용될 예정이다.

external_image

또 D동 연못 옆에는 소나무인 ‘반송’이 심어졌다. 반송은 땅에서부터 줄기가 여럿 갈라져 나와 늘 푸른 잎을 자랑한다. 해운대캠퍼스가 위치한 지명도 반송동(盤松洞)이다. 이곳에서 지혜로운 인재가 수없이 배출돼 꾸준히 성장하길 바라는 의미를 담았다. 정문에서 보이는 베트남광장에는 대학의 브랜드네임인 와이즈유(Y’sU)와 교명을 조합한 상징물이 설치됐다.

본 무대인 개교기념행사는 이날 오후 2시 성심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됐다. 노찬용 이사장, 부구욱 총장,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 김미애(부산 해운대을) 국회의원, 이오상 KNN 대표, 최병한 부산MBC 대표이사, 고진호 ㈜퓨트로닉 회장, 인도네시아 우니콤(UNIKOM)대학 에디 수르얀또 수고또(Eddy Soeryanto Soegoto) 총장, 박지윤 삼미재단 이사장 등 정‧재계, 언론계, 교육계 오피니언 리더들이 대거 참석해 40주년 개교를 함께 축하했다.

개교기념행사는 1부 개교기념식과 2부 축하음악회로 나눠 치러졌다.

먼저 비전선포 영상이 1부 행사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비전선포 영상은 대학의 역사와 건학이념, 비전을 담아 2분 내외로 제작됐다. 또 발전기금을 기부한 고진호 ㈜퓨트로닉 회장,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 박지윤 삼미재단 이사장, 박영준 경동주재 대표 등에 대한 감사패 전달, 대학발전에 헌신한 교직원에 대한 근속패‧공로표창 수여식도 열렸다.

external_image

2부는 축제의 장으로 꾸며졌다. 미래 100년을 향한 희망과 축하의 메시지를 담은 ‘Why Y’sU?(왜 와이즈유인가?)’ 영상을 시작으로 연기공연예술학과의 뮤지컬 갈라쇼, 피아노 트리오인 ‘트리오 아미티에(Trio Amitie)’의 음악회가 진행됐다.

Why Y’sU 영상에는 교수와 직원, 학생 등이 출연해 40주년의 소회와 미래에 대한 바람을 전달했다. 연기공연예술학과 재학생 24명의 무대로 꾸며진 갈라쇼 무대는 뮤지컬 ‘카바레’, ‘레베카’, ‘All Shook Up!(올슉업)’의 넘버(노래)가 관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이어 바이올리니스트 윤동환, 첼리스트 이호찬, 피아니스트 박상욱으로 구성된 트리오 아미티에가 3중주 음악회로 개교기념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트리오 아미티에는 베토벤, 엘가, 브람스의 작품을 선보이며, 생동감 넘치는 선율로 관객의 호응을 얻었다.

부구욱 총장은 “40년 역사 속에 우리 대학은 원융무애와 홍익인간의 건학이념을 바탕으로 수많은 일들을 지혜롭게 극복하고 성장해왔다”며 “글로벌 비전을 실현해 세계적 명문대학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평생학습사회를 선도해 미래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찬용 이사장은 “설립자님들에게서 시작된 도전과 성공, 나눔의 가치가 법인 설립 50년, 대학 개교 40년의 역사를 거쳐 반석에 올랐다”며 “자랑스러운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희망과 의지를 품고 영산가족과 함께 미래 100년을 향해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xternal_image

 

[자료제공] 영산대 브랜드홍보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